관리 메뉴

문방구아들

황희 정승의 아들 훈육 본문

감동글 모음집

황희 정승의 아들 훈육

문방구아들 2021. 3. 1. 12:02
728x90
반응형

황희 정승의 아들 훈육

 

조선 초기의 명재상이었던 황희 정승은 8년 간이나 영의정을 지냈지만 인품이 원만하고 청렴결백하여 청백리로 불렸다.

황희 정승의 아들 중에는 술을 지나치게 좋아하는 아들이 그 아들은 근심거리였다.

여러번 훈계도 하고 때로는 매도들었지만 아들의 버릇은 고쳐지지 않았다.

황희 정승은 무언가 방법을 달리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.

그래서 어느 날 황희 정승은 술을 마시러 나간 아들을 밤늦게까지 마당에 서서 기다렸다.

얼마나 지났을까?

황희 정승의 어깨에 밤이슬이 내려 옷이 축축해질 무렵 술에 취한 아들이 비틀거리며 대문으로 들어섰다.

이것을 본 황희 정승은 아들 앞으로 다가가 정중하게 허리를 숙이며 말했다.

어서 오십시오.

술에 취해 앞에 있는 사람이 누구인지 몰라보던 아들이 인사를 건네는 사람을 자세히 들여다보다 순간 술이 확 깼다.

아버님 왜 이러십니까?

황희는 여전히 정중하게 예를 갖추어 아들에게 말했다.

무릇 자식이 아비의 말을 듣지 않으면 내 집안의 사람이라고 할 수 없습니다.

그렇게 되면 자식이 아니라 내 집에 들어온 되지요.

내 집에 찾아온 손님을 정중하게 맞이하는 것은 예의인즉 저는 손님을 맞고 있을 뿐입니다.

그 뒤로 황희 정승의 아들은 옳지 못한 버릇을 고치고 아버지 못지않은 청백리 선비의 자세로 학문에 정진했다 합니다.

반응형
3 Comments
댓글쓰기 폼